본문 바로가기

청우

그게아닌데 ] 코끼리는 왜 동물원을 탈출했나... 연극 ‘그게 아닌데’ 7일부터 공연 (2013.6.5 유니온프레스) 코끼리는 왜 동물원을 탈출했나... 연극 ‘그게 아닌데’ 7일부터 공연 -> 기사 원문 보러가기 더보기
그게아닌데 ] 동아연극상 수상작 ‘그게 아닌데’, 7일부터 23일까지 앙코르 공연 (2013.6.5 동아일보) 동아연극상 수상작 ‘그게 아닌데’, 7일부터 23일까지 앙코르 공연 2012년 동아연극상 작품상·연출상·연기상, 한국연극대상 대상·연출상·연기상을 휩쓸어 ‘트리플 더블’을 달성한 극단 청우의 연극 ‘그게 아닌데’(이미경 작, 김광보 연출)가 다시 무대에 오른다. 7∼23일 서울 대학로 정보소극장에서 열리는 앙코르 공연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더보기
그게아닌데 ] 극단 청우 ‘그게 아닌데’ 다시 무대 (2013.6.5 파이낸셜 뉴스) 극단 청우 ‘그게 아닌데’ 다시 무대 -> 기사 원문 보러가기 더보기
그게아닌데,배웅 ][6월 연극전망] 스테디셀러 자리잡은 ‘푸르른 날에’, 뒤는 누가 이을까? (2013.6.3 유니온프레스) [6월 연극전망] 스테디셀러 자리잡은 ‘푸르른 날에’, 뒤는 누가 이을까? 중간생략 2012년 연극계를 휩쓴 수작 도 관객들과 만날 준비에 한창이다. 동물원에서 탈출한 코끼리를 둘러싸고 다양한 이해관계가 겹친 상황을 풀어내는 짜임새가 독창적인 연극적 재미를 선사하는 동시에 이 작품으로 주요 연극상 연기상을 휩쓴 윤상화의 뛰어난 연기력이 돋보인다. 어느 작품에서나 믿음직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두 중견배우의 만남도 눈길을 끈다. 의 이영석, 의 오영수가 만나 서로 싸우고 화해하며 서로를 이해하는 마지막 친구로 자리매김하는 과정을 그릴 이 극단 차이무의 민복기 연출의 손을 거쳐 설치극장 정미소 무대에 오른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더보기
[티켓] 코르코르디움 창작극 패키지 티켓 안내 (그게 아닌데+배웅+콜라소녀+각 프로그램1권)(~21까지) 더보기
싸움꾼들 ] [리뷰] 부조리한 사회 속 필연의 생존방식, 연극 ‘싸움꾼들’ (2013.2.15 문화저널21) [리뷰] 부조리한 사회 속 필연의 생존방식, 연극 ‘싸움꾼들’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 시동이 걸리고 헤드라이트 불빛이 번쩍인다. 그는 달린다. 동에서 서로, 남에서 북으로, 사자에 쫓기는 사슴처럼, 토끼를 쫓는 멧돼지처럼, 시야를 가린 경주마처럼 달린다. 목적지는 타인에 의해 결정된다. 스스로 결정할 수 없는 불능의 상태에서 ‘달려야만 하는’ 그의 이름 퀵27호다. 목적지는 중요하지 않다. 왜 달리는가가 전부다. 맞기 싫으면 방어라도 해야 하는 잔인한 사각형 삶 위에 준비라는 것을 할 겨를도 없이 모두가 내던져진다. 퀵 27호는 앞만 보고 달리고 달려 그 링 위에 도착한다. 그리고 패배하기 위한 싸움을 시작한다. 연극 은 자신이 누구인지 모른 채 도망하기 위해 질주하지만 결국 한 발짝도 벗어나지 못하.. 더보기
싸움꾼들-인터뷰 ] “개인의 모든 진실을 파헤쳐내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일까” 유성주 배우(2013.2.13 뉴스테이지) [인터뷰] “개인의 모든 진실을 파헤쳐내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일까” 연극 ‘싸움꾼들’ 연극 ‘싸움꾼들’ 배우 유성주 이소연 기자 세상이 발전하면서 인간의 통제욕은 정신적인 것으로 귀결됐다. 사람의 심리를 연구한다는 것에는 인간의 심리를 통제하고 싶다는 욕구가 반영되어 있다. 정신적으로 아픈 사람을 고치자면 인간의 정신을 모두 알아야하고, 그를 위해 인간을 대상으로 한 실험이 진행된다. 치료를 명목으로 한 실험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치료자나 환자 모두 한 가지 방식만이 절대적으로 옳다는 신념을 가지고 말이다. 약육강식의 세상, 약자는 강자에게 이용당한다. 정신적인 폭력은 헤어 나오기도 힘들고, 더 잔인하다. 살인자의 트라우마를 치료하는 과정을 담은 연극 ‘싸움꾼들’의 배우 유성주에게 물었다. - 연극 .. 더보기
그게 아닌데 ] 연극 '그게 아닌데', "코끼리의 배후세력은 누구인가" (2012.09.10 일요서울) 연극 '그게 아닌데', "코끼리의 배후세력은 누구인가" 음모 가득한 블랙코미디? ‘제14회 신작희곡페스티벌’ 당선작 [일요서울 | 이창환 기자] 극단 청우의 창작극 ‘그게 아닌데’가 이달 7일부터 정보소극장에서 공연되고 있다. 코끼리의 탈출을 놓고 배후에 어떠한 정치적 음모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경찰의 조사로 시작되는 ‘그게 아닌데’는 하나의 사건을 각각의 시선과 입장에서 해석하고 바라보며 그 사건의 음모를 파헤쳐가는 내용을 담고 있는 블랙코미디다. 소통과 대화가 불가능한 상황, 그 단절이 가지고 오는 코끼리와 인간의 관계와 이야기를 바탕으로 사회 문제를 우화적으로 제시하면서 서로 다른 계층, 집단의 소통 부재를 풍자하고 있다. 이미경 작가가 쓴 ‘그게 아닌데’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과 한국연극연출가협.. 더보기
그게 아닌데 ] 코끼리 탈출에 정치적 음모가? (2012.09.07 이데일리) 코끼리 탈출에 정치적 음모가? 연극 '그게 아닌데' 동물원서 일어난 우발적 사건 배후 캐는 경찰-답답한 조련사 23일까지 대학로 정보소극장 연극 ‘그게 아닌데’(사진=코르코르디움) [이데일리 오현주 기자] “왜 코끼리를 풀어준 거죠? 전 어디까지나 선생님 편입니다.” “풀어준 게 아닌데.” “비둘기가 날자 코끼리가 겁먹고 달렸다고 말씀하셨어요. 코끼리 몸을 쪼도록 비둘기를 유인하셨나요?” “아닌데….” “아닌데 비둘기들이 날자 코끼리도 달렸다고요?” “달린 순 없는데. 뛰어간 건데.” 여기는 경찰서 취조실. 코끼리 조련사가 심문을 받고 있다. 사건이 일어났다. 코끼리 한 마리가 동물원 우리를 박차고 겁도 없이 탈출을 해버린 거다. 그런데 취조실의 이 대화, 뭔가 좀 이상하다. 코끼리 탈출 배후에 어떤 정.. 더보기
그게 아닌데 ] 코끼리는 왜 동물원에서 탈출했을까 (2012.09.06 연합뉴스) 코끼리는 왜 동물원에서 탈출했을까 극단 청우 '그게 아닌데'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동물원에서 코끼리가 탈출했다. 가게를 부수고 사람을 후려치는 바람에 거리는 아수라장이 된다. 코끼리는 겁에 질려 몸부림을 치는데 경찰은 '인명피해가 우려되면 사살할 방침'이라고 한다. 극단 청우가 7일부터 정보소극장에서 공연하는 신작 '그게 아닌데'는 2005년 실제 있었던 코끼리 탈출 사건을 통해 대화와 소통의 부재를 우화적으로 그린다. 조련사는 비둘기와 거위 때문에 일어난 우발적인 사건이라고 진술하지만 형사는 의원의 유세장과 그가 장관 시절 만든 인공호수를 목표로 삼은 것으로 보아 정치적 음모라고 생각한다. 의사는 주변 사람들의 진술과 조련사의 소지품을 보아 도착증에 걸린 환자의 환상에서 비롯된 일이라 생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