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코르디움

(중략)

 

연극 ‘돌아온 박첨지’입니다. 

  

중요무형문화재 제3호 한국 유일의 전통인형극 

'꼭두각시놀음'을 현대적으로 재구성해 올린 작품인데요.

  

박첨지가 팔도강산을 유람하다가 

꼭두패의 놀이판에 끼어들어, 

소싯적 놀았던 이야기를 들려주며 공연이 시작됩니다.

 

-> 기사원문보기

Comment +0

 

 

 

 

 

 

많은 이용 바랍니다^_^

 

 

 

Comment +0

잊혀져가는 우리 전통극의 재발견!

풍자 인형극 ‘돌아온 박첨지’

 

 

‘마당정신’을 바탕으로 우리 연극 전통의 맥을 이어오는 극단 미추. 고전과 현대를 넘나들며 폭넓은 작품을 선보여 온 극단 백수광부가 만나 남녀노소, 나이 불문하고 즐길 수 있는 전통인형극 를 선보인다. 중요무형문화재 3호로 지정된 한국 유일의 전통 인형극 ‘꼭두각시 놀음’을 바탕으로 현시대의 유머와 풍자를 함축시켜 재구성했다.

Comment +0

흥을 돋우는 북과 꽹과리 소리 사이, 꼭두각시 인형들의 걸쭉한 재담과 풍자가 쏟아진다.

 

남사당놀이의 핵심, 꼭두각시극


지난 11월, 공연계에는 한태숙 연출의 ‘단테의 신곡’이 화제로 올랐다. 이 공연은 단 8일간의 짧은 공연 기간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이 1천5백 석의 대규모 극장이란 사실에도 불구하고 전회 매진됐다. 공연의 성패를 떠나 ‘단테의 신곡’은 최근 고전 열풍의 흐름을 반영하면서 연계 강연 등의 마케팅을 통해 기획력의 승리를 보여줬다. 반면 이 작품이 창극의 현대화를 실험하고 있는 공연이라는 점은 크게 부각되지 않았다. 현재 국립극장의 중심축은 국립창극단이고, ‘단테의 신곡’ 대부분의 배역은 지현준(단테)·정동환(베르길리우스)·박정자(프란체스카)를 제외하곤 국립창극단 배우들이었다. 엄밀하게 말해서 ‘단테의 신곡’은 국립창극단 공연이었다.

그럼에도 관객들은 이 공연이 창극 공연이라는 점을 크게 의식하지 않았다. 작품 자체가 워낙 유명한 서양고전이고, 주요 배역인 베아트리체 역을 맡은 국립창극단 정은혜의 창법도 현대적인 뮤지컬 창법에 가까워서다. 그 외에도 지옥 저 깊은 곳에서 울려나오는 목소리에 국립오페라단 출신의 바리톤 오승용을 캐스팅하는 등 창극과 오페라·뮤지컬의 창법을 장면과 캐릭터별로 정확하게 배치한 연출력도 한몫했다. 한태숙은 지난해 ‘스릴러 창극’을 표방한 ‘장화홍련’의 연출을 맡았으며, 정은혜는 올해 봄 그리스 비극을 창극화한 ‘메디아’(연출 서재형)의 주연배우였다. ‘단테의 신곡’은 국립창극단의 ‘창극 현대화’의 흐름을 잇고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이하생략)

 

-> 기사원문보기

Comment +0

극단 “미추”와 “백수광부”가 만나 펼치는 현대적 풍자인형극

 

그린경제/얼레빗 정석현 기자] ‘마당정신을 바탕으로 우리 연극 전통의 맥을 이어오는 극단 미추, 고전과 현대를 넘나들며

폭넓은 작품을 선보여 온 극단 백수광부가 만나 남녀노소, 나이 불문하고 즐길 수 있는 전통인형극 <돌아온 박첨지>1211일부터 29일까지 대학로 예술공간 서울에서 선보인다. 중요무형문화재 제3호로 지정된 한국 유일의 전통인형극 꼭두각시놀음을 바탕으로 현시대의

유머와 풍자를 함축시켜 재구성했다 

 

극단미추 손진책 연출이 예술감독을, 중요무형문화재 제3남사당놀이전수자로서 활동한 김학수(극단 미추 단원 / 극단 사니너머 대표)가 연출을 맡았다.

 

(이하생략)

 

-> 기사원문보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