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코르디움

이강백 +15





극단 수 <북어대가리>



              






공연개요


공연명 : 북어대가리

일   시 : 2015년 3월 6일 - 2015년 4월 5일

             ( 평일8시 / 토3시, 6시 / 일 4시 / 월 쉼)

장   소 : 동숭아트센터 소극장


      작 : 이강백

연   출 : 구태환

출   연 : 이문수, 박윤희, 배성일, 박수현 

스   탭 : 무대│이은규  조명│남진혁   미술지도│김유정국    조연출│노현열

            조명오퍼레이터│박소진   음향오퍼레이터│이현  

            그래픽디자인 | 박재현   기획 | 코르코르디움, 나희경

제   작 : 극단 수


티   켓 :  전석 30,000원

관람연령: 만 13세 이상 관람 가능

예매 : 코르코르디움,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외

문   의 : 02-889-3561,3562





할인정보






공연소개









Comment +0

 

 

 

 

공연명 : 날아다니는 돌

일   시 : 2014년11월 7일 - 2014년 11월 16일

               ( 평일8시 / 토3시, 7시 / 일3시 / 월 쉼)
장   소 : 국립극단 백성희장민호극장

      작 : 이강백

 

연   출 : 이성열

   연 : 오현경, 한명구, 박수영, 이명행, 이경미, 조국형, 조현

특별출연 : 김정선(피아노)

   최 : 극단 백수광부

   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명동예술극장

기획,홍보 : 코르코르디움

   켓 :  전석 30,000

관람연령: 만 13세 이상 관람 가능

문   의 : 02-889-3561,3562

STAFF

드라마터그│김옥란   무대│윤시중   조명│김영빈   의상│박소영   음악│김은정  소품 | 구은혜 안무 | 양은숙 영상 | 윤형철 조연출 | 하동기,백정희 사진│이강물 
그래픽디자인│다홍디자인

예매 :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외

 

 

 

 

 

 

 

 

 

 

 

 

 

 

 

 

 

 

 

 

 

 

 

 

 

'공연안내 > 지난공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상진답 뚱딴지_맘모스 해동  (0) 2014.10.28
여행자_히에론, 완전한 세상  (0) 2014.10.28
백수광부_날아다니는 돌  (0) 2014.10.20
작은신화_엄마  (0) 2014.10.13
공상집단 뚱딴지_봄은 한 철이다  (0) 2014.09.25
극단 작은신화_이인실  (0) 2014.09.24

Comment +0

일흔을 바라보는 극작가 이강백(67·사진)은 “나는 이번에 다시 데뷔했다”고 했다. 오는 26일부터 남산예술센터에서 공연되는 <즐거운 복희>를 “제2의 등단작”이라고 스스럼없이 표현했다. 그럴만도 하다. 그는 지난해 서울예대에서 정년퇴직하고 세 편의 희곡을 잇따라 탈고했다. <즐거운 복희>는 그 중 첫번째 작품이다. 게다가 그것을 젊은 작가들이 도전하는 남산예술센터 공모전에 투고했다. 만약 떨어지면 망신을 당할 확률이 100%일 텐데 왜 그렇게까지 했던 것일까. 지난 11일 대학로에서 만난 그는 이렇게 말했다.

“제가 1971년에 등단작 <다섯>을 공연했던 극장이 바로 드라마센터(남산예술센터)였어요. 내가 쓴 희곡이 무대에서 연극으로 공연되는 것을 그때 처음 봤어요. 온몸이 떨리는 전율이자 벅찬 감동이었습니다. 평생 연극을 하고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그때 했어요. 정년퇴임하면서 제일 먼저 든 생각이 그때의 마음을 회복하고 싶다는 것이었지요.”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2009년 연극 ‘봄날’로 완벽한 궁합을 선보인 극작가 이강백과 연출가 이성열이 올해 새 작품으로 다시 한번 호흡을 맞췄다.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가 2014 시즌 4번째 프로그램으로 극단 백수광부와 공동 제작, 오는 26일부터 9월 21일까지 남산예술센터 내 드라마센터에서 공연하는 연극 ‘즐거운 복희’가 그것.

 연극은 어느 한적한 호숫가 펜션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평범한 인간들의 욕망과 이기심에서 비롯한 비극을 통해 선악, 진실과 허구의 경계를 묻고 인간 존재와 주체성에 관한 질문을 던지면서 우리 사회의 단면을 드러낸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연극 ‘즐거운 복희’가 8월 26일부터 9월 21일까지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공연된다.

연극 ‘즐거운 복희’는 평범한 인간들의 욕망과 이기심이 빚어낸 비극을 통해 선과 악, 진실과 허구의 모호한 경계를 묻는다. 작품은 본극과 몇 개의 막간극으로 구성된다. ‘본극’에서는 호숫가 펜션 주인공들이 세속적 욕망을 충족시키고자 ‘복희 드라마’를 만드는 과정을 그린다. ‘막간극’은 이 드라마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복희’의 독백으로 이루어진다.

‘복희’는 오로지 막간극으로만 등장한다. 인물은 이야기의 해석을 다채롭게 만들어주는 연극적 장치로 활용된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한국 연극계 거장 극작가 이강백(67)의 신작 ‘즐거운 복희’가 26일부터 내달 21일까지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공연된다.

서울문화재단과 남산예술센터의 시즌 네 번째 프로그램으로 극단 백수광부와 공동으로 제작했다. 어느 한적한 호숫가 펜션마을을 배경으로 평범한 인간들의 욕망과 이기심이 빚어낸 비극을 그렸다. 선과 악, 진실과 허구의 모호한 경계를 다루며 인간존재와 주체성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지난 40여년간 ‘파수꾼’ ‘결혼’ ‘북어대가리’ 등 수많은 희곡으로 한국 연극계에 굵직한 족적을 남겨온 이 작가 스스로가 ‘제2의 데뷔작’이라 부를 정도로 애정과 노력을 기울였다. 서울예술대 교수직에서 정년퇴직한 후 본격적으로 극작생활을 다시 여는 작품이기도 하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2009년 연극 '봄날'로 완벽한 궁합을 선보인 극작가 이강백과 연출가 이성열이 올해 새 작품으로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췄다.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는 2014 시즌 4번째 프로그램으로 극단 백수광부와 공동 제작한 연극 '즐거운 복희'를 오는 26일~9월21일 드라마센터에서 공연한다.

연극은 어느 한적한 호숫가 펜션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평범한 인간들의 욕망과 이기심에서 비롯한 비극을 통해 선악, 진실과 허구의 경계를 묻고 인간 존재와 주체성에 관한 질문을 던지면서 우리 사회의 단면을 드러낸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는 2014년 시즌 네번째 프로그램 ‘즐거운 복희’를 오는 26일부터 9월 21일까지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무대에 올린다. 이 작품은 극단 백수광부와 공동제작한다.

‘즐거운 복희’는 어느 한적한 호숫가 펜션 마을이 배경이다. 평범한 인간들의 욕망과 이기심이 빚어낸 비극을 통해 선과 악, 진실과 허구의 모호한 경계를 묻고, 경계에서 살아가는 인간 존재와 주체성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연극 즐거운 복희
일시
8월 26일~9월 21일 장소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관람료 2만5000원

커다란 호수를 둘러싸고 펜션 마을이 들어선다. 남자 7명이 각각 펜션을 분양받는데, 그 중 한 명인 퇴역장군이 딸 복희를 남기고 숨을 거둔다. 아버지의 죽음을 애통해 하는 복희의 마음에 감동한 조문객들로 마을은 호황이다. 다른 펜션 주인들은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나팔수를 불러 밤마다 음악회를 연다. 하지만 사랑에 빠진 복희와 나팔수가 마을을 떠나려 하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한다. 02-758-2150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남산예술센터의 '남산희곡페스티벌, 네 번째'가 5일부터 8일까지 펼쳐진다.

올해로 2년째를 맞는 '남산희곡페스티벌'은 상시투고시스템 '초고를 부탁해'를 통해 선발된 신진작가의 우수 창작희곡을 발굴하는 남산예술센터의 고유프로그램이다.

상반기에 투고된 총 32편을 검토, 우수 신진작가 작품 2편을 이번 페스티벌의 낭독공연으로 선정했다.

5일 극작가 이강백의 마스터클래스 '체험적 글쓰기, 시작에서 완성까지'로 포문을 연다. 26일부터 9월21일까지 남산예술센터 무대에 오르는 '즐거운 복희'를 중심으로 작품이 어떻게 시작되고 완성됐는지를 풀어낸다. 이 극작가는 1971년 등단 이래 정치·사회적 억압을 상징적으로 풀어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티브이데일리 최인희 기자] 극작가 이강백과 연출가 이성열이 만난 연극 ‘즐거운 복희’의 막이 오른다.

한국 연극계 거장 극작가 이강백의 연극 ‘즐거운 복희’가 극단 백수광부 연출 이성열의 손에서 오는 26일 재탄생된다.

극작가 이강백은 ‘파수꾼’ ‘결혼’ ‘ 북어대가리’ 등 40여 편의 수많은 희곡으로 대한민국 연극계에 큰 획을 그은 인물이다. 특히 극작가 이강백의 작품은 사회에 대한 극작가의 시선이 작품 안에 알레고리로 표현되는 것이 특징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봄날’ 이강백 작가와 극단 백수광부 이성열 연출이 선보이는 연극 ‘즐거운 복희’가 오는 8월 26일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막을 연다.

이번 작품은 2014 남산예술센터 시즌 프로그램으로 선보이는 초연작이다.

작품은 펜션을 통해서 돈을 벌고자 하는 이들의 욕망과 공동 목적 때문에 끊임없이 이야기가 더해지게 되고 그 욕망으로 인해서 선과 악, 허구와 진실이 교차되는 순간을 담아낸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뉴스컬처=이지선 기자) 
연극 ‘즐거운 복희(연출 이성열)’가 오는 8월 26일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막을 올린다. 

‘즐거운 복희’는 ‘파수꾼’, ‘결혼’, ‘쥬라기의 사람들’, ‘호모 세파라투스’, ‘칠산리’, ‘동지 섣달 꽃 본 듯이’, ‘북어대가리’ 외 40여 편의 희곡을 써온 이강백 작가의 신작이다. 사회에 대한 알레고리적 특성을 보여주는 작품을 써온 이강백과 자기만의 시각으로 작품을 탄탄하게 해석해내는 이성열 연출의 만남으로 더욱 주목받는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사진-이강물'  

 

 

* 공연사진은 허가없이 무단으로 가져가거나 캡쳐하여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Comment +0

 

 

 

 

공연명 : 즐거운 복희

일   시 : 2014년 8월 26일(화)~9월 21일(일)

            (평일 8시 / 토 3시, 7시 / 일 3시 / 월 쉼 /

            9.7~9 공연 없음 / 9.10 8시 공연 있음)
장   소 :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극   작 : 이강백

연   출 : 이성열

   연 : 이인철, 이호성, 강일, 유병훈, 박완규, 박혁민, 전수지

   켓 : 전석 25,000

주   최 : 서울특별시
주   관 : 서울문화재단, 극단 백수광부
제   작 : 서울문화재단, 극단 백수광부
기획/홍보 : 서울문화재단, 코르코르디움

문   의 : 02-758-2150

STAFF : 드라마터그│김옥란   무대│손호성

조명│김창기   의상│이수원   분장│이동민

음악│김은정    조연출│하동기, 김은선

기획/홍보│코르코르디움

예매 : 남산예술센터,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