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코르디움

내이름은강 +14


 

 

연극 ‘내 이름은 강’


 

제주도 전통 설화 ‘원천강 본풀이’를 모티브로 삼아 ‘오늘’에 갇혀 희망없이 힘들게 살아가는 현대인의 모습과 현대 사회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심각한 환경 오염 문제를 고연옥 작가 특유의 은유적 언어로 그린다. 젊은 이야기꾼의 노래와 1인 연주자의 생음악이 극의 완급을 적절히 조절하며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김광보 극단 청우 대표의 깔끔한 연출이 돋보인다. 신인급 배우들의 풋풋한 연기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오는 8일까지, 서울 대학로 선돌극장.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리뷰] 그 강을 기억하나요, 연극 ‘내 이름은 강’

제주도 계절근원 신화, ‘원천강 본풀이’ 모티브 한 작품



(뉴스컬처=황정은 기자) 

오늘이다. 어제도 아니고 내일도 아닌, 바로 오늘이. 어제를 지나 왔지만 그 의미를 잘 잊어버리고, 내일은 어떤 일이 일어날지 도통 알 수 없는 우리들에게 ‘오늘이’는 아주 현실적인 이름이다. ‘오늘이’가 부모님을 만나러 가는 과정을 통해 현대사회 속 우리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작품, 연극 ‘내 이름은 강’이 대학로 선돌무대에 올랐다. 환경오염으로 인해 벌어진 우리 앞의 실상을 보여주고 있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인간을 짓누른 자본 인간이 짓누른 생명

작지만 강한 울림… 비판적 메시지로 대학로 지키는 두 연극

 

대학로가 상업적인 연극에 점령된 지 오래지만, 인간과 세상을 통찰하는 연극은 여전히 살아 있다. 지난달 26일에는 대학로를 10년 동안 지켜 온 두 극단의 작품이 나란히 막을 올렸다. 극단 노을의 창단 10주년 기념공연 ‘보이첵’과 극단 청우의 ‘내 이름은 강’은 70분이라는 비교적 짧은 공연 시간과 음악을 극의 중요한 축으로 활용한다는 점에서 공통분모를 갖는다. 무엇보다 사회를 관통하는 날카로운 시선을 대학로의 소극장에서 마주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단비처럼 반가운 작품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오늘’을 말하다… 깊은 여운 남기는 연극 3편

 


지난 2012년 첫선을 보인 창작 연극 ‘내 이름은 강’도 대본을 가다듬고 수정해 새롭게 선보인다. 제주도 신화 ‘원천강본풀이’를 토대로 한 이 작품은 인간의 자만심과 이기심으로 생겨난 사회적 문제들을 다룬다. 특히, 현대 사회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심각한 환경 오염 문제를 원천강을 통해서 보여주는데, 이 강을 다시 살리는 방법이 무엇인지도 보여주고 있어 더욱 의미를 지닌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GUIDE & CHART



연극 ‘내 이름은 강’

연극계 최고 콤비로 꼽히는 고연옥 작가·김광보 연출이 2012년 선보인 창작극. 작가가 던지는 사회적 메시지와 언어의 아름다움, 연출의 정확한 해석과 깔끔한 진행이 빛난다. 제주도 원천강 설화를 토대로, 정체된 채 살아가는 이들에게 앞으로 나아갈 희망을 준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어른을 위한 동화, 연극 '내 이름은 강' 2월 26일 개막

 

 

 연극계 최고의 콤비 고연옥 작가와 김광보 연출의 '내 이름은 강'이 오는 2월 26일 대학로 선돌극장 무대에 다시 오른다.


'내 이름은 강'은 고연옥 작가와 김광보 연출이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선보인 창작극이다. '인류 최초의 키스' '웃어라 무덤아' '발자국 안에서' '주인이 오셨다' 등 이들 콤비가 발표한 창작극은 사회성과 예술성을 겸비한 작품으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아왔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한국 창작희곡의 주춧돌 이강백 신작 ‘여우인간’ 공연
대표작 ‘북어대가리’도 재공연

 

 3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르는 이강백의 1993년작 ‘북어대가리’는 그의  대표작 가운데 하나이다.


‘북어대가리’는 수십 년간 창고 안에서만 생활해온 창고지기 자앙과 이 삶에 염증을 느끼는 기임이 등장인물이다. 창고 안이 인생의 전부라 생각하는 자앙은 창고를 떠나려는 기임을 붙잡는다. 하지만 결국 기임은 창고를 떠나고 혼자 남겨진 자앙은 마치 머리만 덜렁 남은 북어대가리를 연상시킨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희망을 발견하게 되는 연극 '내 이름은 강' 대학로 무대에


[전혜원 기자] 어른을 위한 동화 같은 연극 ‘내 이름은 강’이 다시 무대에 오른다. 

‘내 이름은 강’은 작가 고연옥과 극단 청우 대표인 연출가 김광보가 2012년 처음으로 선보인 창작극이다. 이번 공연은 초연작의 대본을 가다듬고 수정해 오는 26일부터 내달 8일까지 서울 대학로 선돌극장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것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고연옥 김광보 창작극 ‘내 이름은 강’ 재공연

 


 

[김세운 기자] 

고연옥 작가와 극단 청우 김광보 연출가가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선보인 창작극

 ‘내 이름은 강’을 다시 무대에 올린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김광보·고연옥 콤비의 동화극 '내 이름은 강'

 

 

 이재훈 기자 = 고연옥 작가와 김광보 연출 콤비의 연극 '내 이름은 강'이 재공연한다고 공연홍보사 코르코르디움이 30일 밝혔다. 


고 작가·김 연출 콤비는 '인류 최초의 키스' '웃어라 무덤아' '발자국 안에서' '주인이 오셨다' 등의 창작극을 통해 사회성과 예술성을 겸비한 작품을 만들어왔다는 평을 받았다. 


 2012년 초연한 '내 이름은 강'은 '오늘'을 살고 있는 현대인에게 질문을 던진다.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 채 '오늘'만을 살아가고 있는 어른들을 위한 동화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오늘에 머물고 있는 현대인을 위한 동화… 연극 ‘내 이름은 강’
고연옥 작가-김광보 연출 작품


 (뉴스컬처=고아라 기자) 


연극 ‘내 이름은 강’은 제주도의 계절 근원 신화 ‘원천강 본풀이’를 바탕으로 한다. 극은 의미를 잃고 오늘만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을 위한 동화다. 더 이상 웃어주는 이가 없는 광대, 오지 않는 기차를 기다리는 역무원, 열매가 열리지 않는 밭을 끝없이 일구는 농부 등 기약할 수 없는 미래를 그리며 오늘에 머물고 있는 이들을 주인공으로 한다. 이들이 ‘오늘이’를 만나 원천강을 찾으러 여행하며 서로에게서 희망을 찾는 모습을 담는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어른들을 위한 동화…연극 '내 이름은 강' 재공연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더는 웃어주는 이가 없는 광대, 오지 않는 기차를 기다리는 역무원, 열매가 열리지 않는 밭을 끝없이 일구는 농부.

이제는 사라져버린 것들을 기다리며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살아가는 이들 앞에 한 소녀가 나타난다. 이름도 없고 부모도, 어디서 왔는지도 모르는 이 소녀에게 이들은 '오늘이'라는 이름을 붙여준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부모를 찾는 소녀의 여행, 연극 ‘내 이름은 강’

2월 26일부터 3월 8일까지 대학로 선돌극장에서 공연

 


작품은 제주도의 신화인 ‘원천강 본풀이’를 모티브로 한다. ‘광대’는 지천을 떠돌다 모래언덕을 만난다. 그는 황량한 모래 언덕에서 홀로 사는 ‘소녀’를 만난다. ‘소녀’는 자신의 이름도 모르고 언덕을 헤맨다. ‘광대’는 ‘소녀’에게 ‘오늘’이란 이름을 붙여준다. 그러던 어느 날 ‘오늘’은 원천강 이야기를 전해 듣는다. 원천강은 먼 거리에 위치한 강으로 강물을 들여다보면 부모를 찾을 수 있는 곳이다. ‘오늘’은 부모님을 찾기 위해 원천강으로 떠난다. 작품은 ‘오늘’이 여행 중 만난 사람들과 동행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어른을 위한 동화…연극 '내 이름은 강' 앙코르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어른을 위한 동화같은 연극 ‘내 이름은 강’이 내달 26일부터 3월 8일까지 서울 대학로 선돌극장에서 앙코르 공연된다. 고연옥 작가와 김광보 연출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