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코르디움

자료실/언론/기사 +539

 

 

 

연극 ‘나생문’은 단편소설 ‘덤불쇼’를 나생문의 에피소드를 가미한 동명영화를 원작으로 만든 작품이다.

‘나생문’에서 김태훈은 산적 역을 맡아 강인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연극 ‘나생문’은 극단 수(秀)의 창단 작품으로 2009년에 이어 2015년에도 재공연한다. 4월 10일부터 5월 16일까지 서울 이해랑 예술극장.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연달아 대한민국 연극계의 권위적인 상인 '김동훈연극상'과 '영희연극상'을 수상한 배우 김태훈이 연극 '나생문'에 출연한다.
 
'나생문'은 아쿠다카와 류노스테의 단편 소설인 '덤불속'을 바탕으로 나생문의 에피소드를 가미하여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에 의해 영화화되어 탄생된 것이 그 원류이다. 이 영화는 작품성을 인정받아 1951년 영화제 그랑프리와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 영화상 등을 수상하였고 오늘날에도 아시아 영화 존재를 세계에 각인시킨 작품으로 수많은 영화에서 오마쥬 되고 있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김동훈연극상과 영희연극상을 잇따라 수상한 배우 김태훈이 연극 '나생문'에 출연한다.

 연극 '나생문'은 영화 '나생문'을 2003년 극단 수(秀)의 창단 작품으로 공연되었다. 2009년에 이어 2015년에도 재공연되는 나생문은 영화의 내용을 따라가면서도 오직 무대와 객석에서만 느낄 수 있는 현장감과 흡입력으로 마치 관객이 사건의 목격자가 된 듯한 느낌을 불러일으키며 특유의 서스펜스를 극대화시킨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김동훈연극상’에 이어 최근 ‘영희연극상’을 수상한 배우 김태훈(49·세종대 공연학부 교수)이 연극 ‘나생문’에 출연한다.

 

 연극 ‘나생문’은 지난 2003년 극단 수(秀)의 창단 작품으로 공연됐다. 2009년에 이어 올해 다시 재공연되는 나생문은 영화의 내용을 따라가면서도 오직 무대와 객석에서만 느낄 수 있는 현장감과 흡입력으로 마치 관객이 사건의 목격자가 된 듯한 느낌을 불러일으키는 작품.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나생문'은 아쿠다카와 류노스케의 단편 소설인 '덤불속'을 바탕으로 한 작품으로, 이를 영화로 옮긴 '라쇼몽'은 1951년 베니스 영화제 그랑프리와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등을 수상하며 호평을 받았다.

영화를 각색해 만든 연극 '나생문'은 2003년 극단 수(秀) 창단 작품으로 공연됐다. 영화의 내용을 따라가면서도 무대와 객석에서만 느낄 수 있는 현장감과 흡입력으로 '나생문' 특유의 서스펜스를 효과적으로 살린 것이 작품의 특징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한 사건에 얽힌 진실, 연극 ‘나생문’
4월 10일부터 5월 16일까지 이해랑예술극장에서 공연
최종수정:2015-03-27 오전 11:29:00
박은진 기자의 기사 더보기


연극 ‘나생문’이 4월 10일부터 5월 16일까지 이해랑예술극장 무대에 오른다.

작품은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다. 원작은 아쿠다카와 류노스케의 소설인 ‘덤불속’을 각색해 제작됐다. 영화 ‘나생문’은 개봉 이후 1951년 베니스 영화제 그랑프리와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 영화상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공연에서는 원작을 무대 형식으로 재창작하여 무대에 오른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연극 '나생문'(羅生門)이 5년여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나생문'은 일본 작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단편소설 '덤불 속'과 '라쇼몽'('나생문'의 일본식 발음)을 원작으로 한 일본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영화 ‘라쇼몽’으로 더 잘 알려진 작품이다.


이 작품은 산적이 사무라이를 죽인 후 그의 부인을 강간한 사건을 두고 산적과 부인, 사무라이의 혼백, 목격자인 나무꾼이 각각 자신의 입장에 맞춰 다른 진술을 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4명의 서로 엇갈린 진술을 통해, 보는 관점과 당사자의 욕망에 따라 진실은 얼마든지 왜곡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연극 '나생문'이 내달 10일부터 5월 16일까지 서울시 중구 필동 이해랑예술극장에서 5년여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일본 작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단편소설 '덤불 속'과 '라쇼몽'(羅生門)을 원작으로 한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영화 '라쇼몽'으로 더 잘 알려진 작품이다.

영화는 1951년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아카데미상 외국어 영화상을 받은 수작으로, 연극은 이 영화를 각색해 만들었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연극> 나생문/4.10 ~5.16/이해랑예술극장=1956년 베니스 영화제 그랑프리 등을 수상한 영화를 각색해 무대에 올렸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극단 작은신화'가 1993년부터 이어온 프로젝트로 그동안 11번에 걸쳐 26편의 창작 희곡을 발굴, 초연했다.  

올해는 내달 2∼12일 '해주 미용실'(작 송희연, 연출 이곤)에 이어 16∼26일 '합석전후'(작 김혜윰, 연출 정승현)를 서울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차례로 공연한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연극 ‘해주 미용실’ 4월 2일부터 4월 12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무대에 오른다.

이번 공연은 극단 작은신화의 ‘우리 연극 만들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된다. ‘우리 연극 만들기’는 창작극 발굴을 위해 1993년부터 계속됐다. 이번 공연은 ‘우리 연극 만들기’가 발굴한 27번째 작품으로 관객을 만난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오는 4월 2일부터 12일까지 서울 한국공연예술센터 대학로 소극장에서 연극 ‘해주미용실’, 16일부터 26일까지 연극 ‘합석전후’가 상연된다.

작가, 연출, 배우 등 다방면으로 활발하게 활동 하고 있는 재주 많은 작가 송희연과 ‘트루러브’ 등 매 작품마다 새로운 해석과 기발한 발상으로 신선함을 안겨주는 연출 이곤 연출이 ‘해주미용실’로 첫 호흡을 맞춘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의상도 소품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연습실이지만 원장 수녀와 신부 사이의 긴장감은 높아져 갑니다.

배우 박정수가 연기 인생 43년 만에 처음 도전한 연극 '다우트'.

번역극의 길고 어려운 대사는 쉽게 넘어가지 않습니다.

 그동안 대학로의 러브콜을 수차례 거절했던 박정수가 뒤늦게 연극에 도전한 것은 작품이 주는 호기심 때문이었습니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국내서는 2006년 극단 실험극장이 배우 김혜자(엘로이셔스 원장 역)를 주인공으로 세워 성황리에 초연한 바 있다. 8년 만의 앙코르무대에서는 박정수가 차유경과 함께 엘로이셔스 수녀 역을, 서태화가 플린 신부 역을 연기한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종횡무진했던 중노년층 배우들이 연극 무대에 도전한다.

젊은 배우들 못지 않는 열정으로 연극 무대를 찾는 중견 배우와 원로 배우들의 연기 향연이 관객들에게 반가움으로 다가오고 있다. 꾸준히 연극 무대 선 신구, 손숙과 데뷔 40여 년만에 무대에 첫 도전하는 노주현, 박정수가 대표적인 예다.

박정수가 데뷔 43년 만에 엘로이셔스 원장 수녀 역으로 첫 연극에 도전한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그가 데뷔 43년 만에 처음으로 연극 무대에 서서 관객들과 직접 대면한다. 극단 실험극장(대표 이한승)이 26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 올리는 '다우트'(존 패트릭 섄리 작, 최용훈 연출)에서 주연인 엘로이셔스 원장수녀 역으로 나온다. 1964년 미국 가톨릭 학교의 완고한 교육자로, 그와 대척점에 선 플린 신부(서태화)와 줄곧 충돌하는 인물이다. 차유경과 더블 캐스트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TV에서 연기할 때는 내가 '못한다', '모자란다'는 생각을 안 해봤어요. 그런데 동선 연습을 하는데 사나흘을 매번 저만 틀리는 거에요. 너무 속이 상해서 어제 연습 땐 결국 어린애처럼 울어버렸지 모에요."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배우 박정수가 데뷔 43년 만에 처음으로 연극 무대에 선다.

공연 기획사 코르코르디움은 연극 <다우트>에서 박정수와 차유경이 엘로이셔스 역을 맡는다고 11일 밝혔다.

<다우트>는 인간의 내면에 잠재한 의심과 의혹, 확신과 불확실성을 탐구한 작품이다. 지난 2008년 국내 초연 당시 김혜자가 엘로이셔스 역을 맡았다. 존 페트릭 쉔리 원작의 <다우트>는 2008년 영화로 제작돼 같은 해 미국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 시상식 4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주목 받기도 했다.

 

Comment +0

 

 

▲  연극 ‘다우트’에서 원칙을 중시하는 엘로이셔스 수녀 역을 맡은 박정수가 지난 9일 대학로의 한 스튜디오에서 대본을 들고 연습 중이다. 김동훈 기자 dhk@

연극 ‘다우트’서 원장 수녀역 고통스럽지만 묘한 매력 있어
젊은 후배들에게 권하고 싶어 “난 화끈한 성격 도전정신 강해”


“TV에선 지적받아 본 적이 별로 없어요. 그런데 자꾸 대사 꼬이고, 동선 틀리고…. 그러다가 욱하고 말아. 나 자신한테 화가 나요. 스스로 시험하기 위해 무대에 섰나 봐요. 그동안 얼마나 형편없이 연기했는지 증명하려는 듯.”

1972년 MBC 공채 탤런트 5기로 데뷔한 배우 박정수(62)가 43년 만에 처음으로 연극 무대에 도전한다. 오는 26일부터 4월 19일까지 서울 종로구 동숭동대학로예술극장에서 선보이는 ‘다우트’(원작 존 페트릭 쉔리, 연출 최용훈). 2006년 극단 실험극장(대표 이한승)이 배우 김혜자를 내세워 초연한 후, 8년 만의 앙코르 공연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인기를 끈 ‘꽃보다 할배’ 시리즈의 그리스 편이 화제를 모으며 방송가에 다시금 중견 배우들의 매력이 가득하다. 이런 가운데 4월 봄 연극 무대도 중견 배우들이 장악할 것으로 보인다. 노주현, 박정수, 송영창 등 쟁쟁한 스타들이 연극 활동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40년 베테랑 연기자 박정수는 ‘다우트’로 연극에 첫 도전한다.

 

Comment +0

배우 박정수가 연극 도전의 소감을 전했다.

OBS '독특한 연예뉴스'(연출 윤경철, 작가 윤연선)는 브라운관에 이어 스크린, 연극무대까지 장악한 꽃할배·꽃할매들의 종횡무진 활약상을 카메라에 담았다.

박정수는 "좀 더 젊은 나이에 그 사람들이 얘기한 걸 빨리빨리 흡수할 수 있는 그런 나이에 내가 할 걸 그랬다. 왜 이제 와서 이걸 한다고 나이 먹어서 한다고 하면서 힘들어할까 조금 후회는 했다. 근데 뭐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연극 도전의 심경을 밝혔다.

 

 

 

Comment +0

 

 

2004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한 이 연극은 1960년대 미국의 한 가톨릭 학교를 배경으로 인간의 확신과 의심에 대한 철학적 질문을 던지는 지적인 심리극이다.

종교에 자유와 변화의 바람을 불어넣으려는 '플린 신부', 원칙과 전통을 중시하는 원장인 수녀 '엘로이셔스'의 대립이 이야기의 축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연극 ‘다우트’가 3월 26일부터 4월 1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작품은 작가이자 영화감독으로 활동하는 존 페트릭 쉔리의 작품이다. 연극 ‘다우트’는 2005년 초연 당시 브로드웨이의 극찬을 받았다. 이듬해에는 퓰리쳐상 드라마부문과 토니상, 뉴욕비평가협회상을 석권했다. 작품은 이후 10년 동안 꾸준히 무대에 오르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공연은 극단 실험극장의 창단 55주년을 기념하여 무대에 오른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한국에서는 극단 실험극장이 지난 2006년 국민배우 김혜자를 주연으로 초연해 2차 앙코르 공연을 올리는 등 흥행을 이뤘다.

이번 공연에서 주인공 엘로이셔스 역은 40년 연기인생 처음으로 연극무대에 도전하는 배우 박정수와 연극계 중견배우인 극단 실험극장 소속 차유경 배우가 더블 캐스팅됐다.

 

Comment +0

 

메릴 스트립,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주연의 동명의 영화로도 잘 알려진 '다우트(Doubt)'가 연극 무대에 오른다. 연극 '다우트'는 2005년 초연 당시, 퓰리처상 드라마 부문, 토니상, 뉴욕비평가협회상 등 주요 상을 석권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국내에서는 극단 실험극장이 제작을 맡아 2006년 김혜자(엘로이셔스 역) 주연으로 초연 무대를 성황리에 이끌었다. 8년 만에 재공연되는 이번 공연에서 엘로이셔스 역에는 박정수와 차유경이, 플린 신부 역에는 서태화가 맡았다. TV에서 자주 만날 수 있었던 배우 박정수의 첫 연극 도전작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연극은 이 과정에서 인물들이 겪는 심리 변화와 갈등을 통해 ‘무엇을 확신하는가?’, ‘그 확신의 이면에는 무엇이 있는가?’, ‘그 확신이 흔들리는 배경은 무엇인가?’ 등 인간의 신념에 대한 깊은 질문을 던진다.

작가이자 영화제작자이기도 한 존 페트릭 쉔리의 희곡으로, 2008년에는 영화로도 만들어져 그해 골든글로브, 아카데미상에 후보작으로 올랐다.

한국에서는 2006년 극단 실험극장이 ‘국민배우’ 김혜자를 ‘엘로이셔스’로 내세워 초연했고, 2차 앙코르 공연으로 이어지며 호평 받았다.

이번 공연에서는 배우 박정수가 엘로이셔스 역을 맡아 연기 인생 40년만에 처음으로 연극에 도전한다. 플린 신부 역은 서태화가 연기한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박정수는 8년 만에 재공연하는 극단 실험극장의 '다우트'를 통해 연극배우로 데뷔한다. 1972년 MBC 5기 공채 탤런트로 연기를 시작한 지 43년 만이다.

2006년 초연 당시 배우 김혜자(74)가 주연 '엘로이셔스'를 맡아 화제가 된 작품이다.

 

Comment +0

 

 

작가 겸 영화제작자인 존 페트릭 쉔리의 희곡이 원작인 이 연극은 2008년 메릴 스트립 주연의 동명 영화로도 제작됐다. 이 영화는 그해 골든글로브, 아카데미상 후보작으로 올랐으며 ‘빅아이즈’의 에이미 아담스가 수녀로 조연 출연하기도 했다.


'다우트'가 한국 무대에 초연된 것은 2006년으로 김혜자가 엘로이셔스 역을 맡았다. 이번 공연은 박정수가 엘로이셔스 역을 맡아 40년만에 처음으로 연극에 도전한다. 플린 신부 역은 서태화가 연기한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

퓰리쳐상, 토니상, 뉴욕비평가협회상 등 주요 시상식을 석권한 연극 <다우트>2006년 한국 초연이후 8년 만에 다시 무대를 연다.

극단 실험극장(대표 이한승) 창립 55주년 기념으로 열리는 연극 <다우트>는 26일 개막해 41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이번 공연에선 인기 탈렌드 박정수씨와 차유경(엘로이셔스 원장 역)씨가 주연으로 더블캐스팅 됐으며 서태화씨(플린 신부 역), 문수아(제임스 수녀)씨, 김미란(뮬러 부인 역)씨 등이 열연을 펼친다.

 

Comment +0

 

 

 

극단 실험극장이 55주년을 기념해 연극 다우트’(연출 최용훈)를 새롭게 준비했다. 8년만의 재공연이다.

 

연극 다우트2005년 퓰리처상(드라마 부문), 토니상, 뉴욕비평가협회상 외에 주요 상을 석권하며 작품성이 뛰어난 명작으로 인정받았다. 또한 2008년 원작자인 존 페트릭 쉔리가 직접 각색과 연출을 맡아 영화로 제작, 그 해 골든글로브에 이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전세계의 찬사를 받았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