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코르디움

 

[생각 나는 사람, 먼 데서 오는 여자] 현대사 속 잊혀진 개인, 그 흔적을 더듬다 (2015.08.14 서울신문)

 

 

극단 코끼리만보는 이름처럼 느리지만 묵직한 걸음으로 연극계에 의미 있는 발자국을 찍어 가고 있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