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코르디움

 

<공연리뷰> 연극 '싸움꾼들'

 


'싸움꾼들'의 한 장면. 퀵27호 역의 남수현-최교수의 딸 역 문하나 배우. (사진=강일중)

 


벼랑 끝에서 삶을 버티는 사람들 얘기

논리적 이해 어려운 대신 이미지 뚜렷

(서울=연합뉴스) 강일중 객원기자 = 실상과 허상이 마구 뒤섞인다. 무대는 전혀 변하지 않은 채 등장인물의 현실과 환영(幻影)의 장면이 빠른 속도로 뒤바뀌며 펼쳐진다. 어느 것이 실제 벌어지고 있는 일이고, 어느 것이 등장인물의 과거사 또는 악몽의 내용인지 그 경계조차 불투명하다.

대학로의 설치극장 정미소 무대 위에 올려진 연극 '싸움꾼들'은 논리적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작품이다. 개연성을 따진다면 1시간이 채 안 되는 공연시간이 힘들게 느껴질 수 있다. 대신 개별 장면이 주는 이미지는 뚜렷하고 투명하다.

등장인물들은 누구라고 할 것 없이 저마다 마음에 깊은 상처를 안고 산다. 그 상처는 시도 때로 없이 도진다. 고통스러운 삶 속에서 좌절하고 분노할 때는 어김없다. 각자는 내면의 절규를 서로 다른 방식으로 표출해낸다.



 

퀵27호 역의 남수현(왼쪽) 배우와 최 교수 역의 유성주 배우. (사진=강일중)

 


주인공은 '퀵 27호'라고 불리는 청년. 퀵 서비스 기사다. 오토바이를 타고 호출 목적지로 빨리 달리는 것만이 그에게 생존의 의미를 준다. 거의 중독 단계라고 할 수 있는 달림이 멈춰진다는 것은 그에게는 죽음이나 다름없다. 그에게 장애물이 나타났을 때 홀연히 그 앞에 환영처럼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그의 엄마. 엄마에게 의지하고 싶어도 그는 엄마를 잡을 수 없다. 손을 뻗치면 엄마는 뒷걸음쳐 사라지고 만다.

엄마는 청년에게 최 교수를 만나보라고 한다. 남의 아픔을 상담하는 역할을 하는 최 교수는 퀵 27호를 이종격투기의 세계로 안내한다. 이종격투기 링 안에서 퀵 27호는 상대인 마스크를 대상으로 싸우나 번번이 맞고 쓰러진다. 그는 퀵 서비스 기사로서의 현실의 삶과 이종격투기 선수로서의 허상의 삶을 구분하지 못한 채, 매일 살기 위해 달리고 죽을 정도로 싸운다. 그는 늘 패배자다. 최 교수는 그런 결과에 아랑곳하지 않고 퀵 27호를 링으로 내몬다.

이런 장면들을 통해 이 작품은 "산다는 것은 견디는 것"을 얘기하면서 벼랑 끝에서 삶을 버티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려낸다.

실은 만년 강사인 최 교수 자신이 이 사회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는 패배자다. 딸은 그의 위선을 끝없이 조롱하고, 아내는 분홍 빛깔의 수면제 없이는 잘 수가 없다. 딸 역시 최 교수의 상담 대상인 퀵 27호 안에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한다. 또 여기에 매일 밤 자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꿈꾸듯 울고 신음하며 괴로워하는 퀵 27호를 연민하는 이웃 여자가 끼어든다. 각 등장인물은 대사를 통해 자신의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는 깊은 상처의 편린들을 드러낸다.

퀵 27호는 엄마를 괴롭힌 아버지를 죽인 뒤 집에 불을 지른 과거에서 헤어나오지 못한다. 이 작품의 무대는 불에 타 폐허가 된 집의 이미지로 디자인됐으며 무대 가운데에 이종격투기 시합이 벌어지는 사각링이 있다. 퀵 27호가 마스크와 죽도록 싸우는 사각링에서는 죽음 또는 묘지의 느낌이 풍긴다.

바이올린과 첼로 등 현악기를 중심으로 한 느린 속도의 현악이 음산함의 깊이를 더하는 역할을 한다. 퀵 27호가 주로 무대 중앙에서 연기를 하는 가운데 다른 등장인물들은 무대 좌우측의 의자에 1열로 앉아 자신의 역할이 돌아올 때 사각링의 중심으로 들어오는 연출이 독특했다. 또 퀵 27호와 마스크와의 이종격투기 경기 장면이 박진감있게 전개되면서 극을 보는 재미를 보탰다. 움직임지도와 무술지도 전문가가 제작과정에 투입돼 장면의 시각적 완성도를 높인 점이 눈에 띈다.


 

퀵27호 역의 남수현 배우와 엄마 역의 문경희 배우. (사진=강일중)

 


지난 7일의 첫날 공연 때는 퀵 27호 역의 남수현 배우가 좋은 연기를 펼쳤다. 다만, 발성 부분이 내면의 절규를 청각적으로 전달하는 데 다소 미흡했다는 느낌이 있었다. 또 이미지가 강한 연극임에도 불구하고 불타는 집의 시청각적 이미지가 그리 효과적으로 전달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다.

"나는 달린다/동에서 서로, 남에서 북으로/사자에게 쫓기는 사슴처럼/토끼를 쫓는 멧돼지처럼 달린다. 빙판을 가르는 썰매견처럼/시야를 가린 경주마처럼…"

퀵 27호의 달리는 이미지를 나타내는 이런 대사가 극 속에서 몇 번 반복된다.

◇ 연극 '싸움꾼들' = 극단 청우(대표 김광보) 제작. 2012 창작팩토리 연극 우수작품 제작지원 선정작.

만든 사람들은 ▲작 김민정 ▲연출 김광보 ▲무대디자인 김은진 ▲조명디자인 박상현 ▲음악감독 전현미 ▲의상디자인 이명아 ▲분장디자인 길자연 ▲움직임디자인 금배섭 ▲무술감독 김요한 ▲음향효과 안익수 ▲조연출 이보미.

출연진은 유성주·남수현·문경희·천정하·강승민·선승일·최승미·문하나.

왼쪽부터 여자 역 최승미-퀵27호 역 남수현-최 교수 딸 역 문하나 배우. (사진=강일중)


공연은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오는 17일까지. 공연문의는 코르코르디움 ☎02-889-3561,3562.

ringcycle@naver.com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