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코르디움

<하얀앵두>, <영원한 평화> 등을 연출한 김동현은 대학로에서 지적이고 섬세한 연출로 정평이 나 있는 연출가다.

그가 뜻을 같이 하는 동료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2007년 창단한 극단 코끼리만보는 그 이름처럼 천천히 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코끼리의 깊고 선명한 발자국처럼 우리 연극계에 의미 있는 행적을 남기고 있는 극단이다.

창단 초기부터 코끼리만보는 이야기보다는 주제에 더 큰 관심을 보이면서 우리 세대가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할 것들,

동시대가 고민해야 할 문제들을 연극적 형식에 담은 작품들을 꾸준히 올려왔다.

 

 

-> 기사원문보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