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코르디움

 

[권재현 기자의 망연자실]일흔넷 두 노인 인생, 겉보기와 완전 딴판

 

  ‘3월의 눈’에서 장오 역을 고 장민호와 나눠 맡은 깡마른 노배우 오영수(69)와 영화 ‘마더’에서 원빈의 비밀을 아는 고물장수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성격파 배우 이영석(54)의 대조적 외모와 숙련된 연기를 통해 더욱 빛을 발한다. 두 배우 중 누가 친구의 마지막 길을 배웅할 것인가. 그것을 확인하는 순간 뜨겁게 적신 눈시울에 당황하는 어르신 관객을 많이 만나게 될 것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