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코르디움

 

[人 THE STAGE] 일상성을 위장한 비일상의 대화
연극 ‘13월의 길목’ 구태환 연출
 

 

 

 '13월의 길목'은 삶과 죽음을 묻고 있다. 그리고 그에 대한 관객의 대답을 기다린다.

굳이 그 답을 입 밖으로 내뱉지 않더라도, 관객 스스로가 나름의 답을 얻었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찬란한 봄볕이 모든 세상을 압도하는 지금과, 잘 어울리는 연극이다.
 

  

 

-> 기사 원문 보러가기

 

 

Comment +0